에너지경제

clip20181208090653

(사진=다음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고용지표 부진과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이 맞물리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58.72포인트(2.24%) 급락한 24,388.9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2.87포인트(2.33%) 하락한 2,633.0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9.01포인트(3.05%) 급락한 6,969.25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4.5% 내렸다. S&P 500 지수는 4.6%, 나스닥은 4.9% 하락했다.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신규고용은 15만50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 수정치인 23만7000명은 물론 시장의 전망치인 19만8000명보다 낮은 수치다.

예상보다 부진한 지표 발표 직후 시장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고용 둔화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이 완화적으로 전환될 것이란 기대가 우선 반영됐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도 확산했다.

특히 미국 연방 검찰이 중국 정부와 연관된 해커들을 기소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양국의 마찰 우려가 더욱 확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과 연관된 해커들이 미국의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 프로그램에 몇 년간 접근해 고객들의 정보에 접근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非)OPEC 주요 산유국이 하루평균 120만 배럴 감산에 합의하면서 서부텍스사스원유(WTI)는 2.2%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무역정책에 민감한 캐터필러가 3.75% 하락했고, 보잉도 2.6% 내렸다.

업종별로는 0.4% 오른 유틸리티를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기술주가 3.53% 급락했고, 임의 소비재도 3.08% 내렸다. 에너지주는 0.64% 하락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