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국 기술서비스 제공업체 침투, 영업비밀 수집 등 혐의


사진 연합뉴스 에이피

(사진=AP/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최근 미국이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체포한 가운데 다음주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을 사법처리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미국 연방검찰이 이르면 다음 주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의 위법행위 혐의를 공표하기로 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해커는 미국의 기술서비스 제공업체에 침투, 업체가 보유한 고객들의 네트워크에서 영업비밀을 수집하고 지식재산권을 훔치려고 수년간 정교한 계획을 실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커들이 기술서비스 제공업체에 침투하면 피해는 거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업체로부터 기술인프라 원격조정, 클라우드 저장 등의 서비스를 받는 기업, 그 기업과 연계된 다른 기업으로 계속 확산할 수 있다.

미국 고위 관리들은 이번에 발표될 기술서비스 업체들을 겨냥한 해킹은 수만개에 이르는 기업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중국의 ‘사이버 도둑질’ 작전 가운데 가장 심각한 사례라고 지적하고 있다.

WSJ는 이들 해커가 기술서비스 업체들의 보안망을 뚫어 디지털 업무를 해당 업체들에 의존하는 미국 기업들과 정부 기관 수십곳에 접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지난 10월 에너지, 보건, 통신, 제조업계에서 정보수집과 지식재산권 절도를 위한 기술서비스 제공업체 해킹이 기승을 부린다고 경고했다.

최근 들어 미국 수사기관의 해킹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것은 ‘기술 도둑질’로 불리는 중국의 지식재산권 절도에 대해 경계심이 커졌기 때문이다.

미국 검찰은 지난 10월 여러 미국 항공사를 해킹하기 위한 체계적이고 끈질긴 작전을 펼친 혐의로 중국 정보기관 요원을 포함한 10명에 대한 사법처리를 발표한데 이어 법무부는 비슷한 시기에 한 중국 국유기업과 대만 협력업체를 미국 최대의 반도체 생산업체인 마이크론의 영업비밀을 훔친 혐의로 입건했다.

WSJ는 이 같은 사안들을 전체적으로 고려할 때 미국 기업들을 겨냥한 중국 정부의 해킹을 공개하고 규탄하기 위해 미국 수사기관이 역대 최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진단했다.

이번 기술서비스 제공업체 해킹 사건이 발표되면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미국은 중국 최대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任正非)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을 미국의 대이란제재와 관련한 혐의로 체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