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일 현지시간 정상회담뒤

1일(현지시간) 정상회담 뒤 악수하는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의 11월 수출 증가율이 시장 전망치를 크게 하회하면서 무역분쟁 여파가 수출전선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의 11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에 비해 5.4% 증가했다고 중국 해관총서가 8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9.4%와 전달 증가율인 15.6%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11월 수입액도 작년 같은 달보다 3.0% 증가하는 데 그쳐 전망치인 14.0%를 하회했다.

중국의 10월 수입 증가율은 21.4%였다.

11월 수출 증가율은 지난 3월(-3.0%)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11월 수입액도 1826억7000만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3.0%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 역시 전망치인 14.0%를 크게 밑돌았다.

지난달 수입 증가율은 2016년 10월 이후 2년여 만에 최저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서도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1월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355억5000만달러로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하지만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중국의 대미 수출액이 급격히 늘어났다기보다는 미국의 대중 수출액이 감소한 요인이 더 크게 작용했다.

또 많은 중국 기업이 내년부터 미국의 관세가 상향 조정될 것에 대비해 그간 '밀어내기'식 대미 수출에 나서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에서 이같은 기록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