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i30 N (1)

현대차 i30 N. (사진=현대자동차)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유럽, 미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 신모델들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고성능 모델의 주행 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안전성 등에서 최고 등급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힘든 시기를 보낸 현대차 입장에서는 연이은 ‘낭보’가 반가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i30 N은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들로부터 연이어 호평을 받고 있다. i30 N은 최근 독일에서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Auto Bild Sports Cars of the Year) 2018’에 선정됐다. ‘아우토빌트 스포츠카‘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의 자매지로 스포츠카 중심의 고성능 제품군을 주로 다룬다.

i30 N은 준중형 및 소형차 부문에 선정됐다. 혼다, 푸조, 르노 등 일본 및 유럽 업체의 경쟁 차종을 따돌리고 ‘소형차 부문 수입 모델 1위(Import Winner)’를 차지했다.

i30 N은 독일 뿐만 아니라 호주에서도 ’2018 올해의 차‘ 2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6월에는 호주자동차연합이 주관하는 호주 베스트카 어워드(ABC awards)에서 ‘5만 호주달러 미만 최우수 스포츠카’ 부문 1위로 선정됐다. 지난달에는 호주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인 ‘드라이브’에서 주관하는 ‘2018 호주 올해의 차(Drive’s 2018 Car of the Year)’에서 ‘6만 호주달러 미만 최고의 고성능차’로 꼽혔다.

현대차가 올해 초 출시한 신형 싼타페는 유럽에서 최고 등급의 안전성을 공인받았다. 5일(현지시간)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NCAP(New Car Assessment Programme)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은 것.

싼타페는 유로NCAP 테스트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등급인 별 다섯을 얻었다

181206 현대차 싼타페, 유럽 최고 등급 안전성 공인 받아

현대차 싼타페.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관계자는 "유로NCAP은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신차 안전검사 중 하나"라며 "싼타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차‘로서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브랜드 자체에 대한 찬사도 나온다. 현대차는 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의 ‘2018 탑기어 어워드’에서 지난달 26일(현지시각) ‘올해의 자동차 메이커’에 선정됐다.

독일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의 오토 트로피 2018에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현대차를 ‘가장 혁신적인 브랜드’로 소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사회의 선두 주자가 되려는 브랜드의 포부와 다양한 친환경차 라인업에서 호평을 받았다.

미국 시장에서는 제네시스 G70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제네시스는 G70이 미국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최근 밝혔다. 최종 후보에는 G70을 비롯해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 등 총 3개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 제네시스 G70은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와 ‘카앤드라이버’ 베스트 톱 10에 동시에 선정되기도 했다.

통상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면서 판매 증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9 북미 올해의 차는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현대차 코나 또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등극했다. 코나는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코나의 경쟁 상대는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이다. 특히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코나가 한국 브랜드 중 최초다.

전기차 제조 능력을 입증 받았다는 점도 현대차 입장에서는 호재다. 현대차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열린 영국 그린플릿 어워즈에서 ‘올해의 전기자동차 제조사’의 영예를 안았다. 아이오닉, 코나 일렉트릭을 새롭게 선보인 현대차는 안정성, 가격경쟁력, 월등한 주행거리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유력 자동차 매체에서 경쟁력을 입증받거나 북미 올해의 차 후보에 오른 것 등은 상당한 수준의 마케팅 효과를 발휘한다"며 "특히 현대차가 최근 새롭게 출시한 모델들이 연이어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내년께부터 판매가 반등할 가능성이 충분해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