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캡처

부산대학교에 태양광에너지ERC가 개소돼 태양광 관련 전문 연구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제공=부산대학교]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최근 ‘태양광 에너지 지속가능 활용 연구센터’ (센터장 화학교육과 진성호 교수) 개소식을 가졌다.

부산대는 한국연구재단에서 추진하는 2018년도 ‘선도연구센터’ 지원사업 공학분야(ERC)에 선정돼 ‘태양광 에너지 지속가능 활용 연구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은 우수 연구집단을 발굴·육성해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핵심연구 분야를 키우기 위한 목적으로, 이학(SRC)·공학(ERC)·기초의과학(MRC)·융합(CRC) 등 4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문을 여는 ‘태양광 에너지 지속가능 활용 연구센터’는 한국연구재단과 부산광역시로부터 7년간 총 166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친환경 공정을 통한 고효율·대면적의 유·무기 태양전지 소재의 개발과 에너지 저장을 통한 효율적 활용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앞으로 고효율 유·무기 태양전지(비납계 페로브스카이트와 유기 반도체 소재) 핵심기술 개발과 태양전지 기반 융합 에너지소자용 이차전지 개발을 통한 핵심기술 확보, 대면적 공정기술 개발과 장비 구축, 관련업체 인력 재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개소식은 연구센터 설립 경과 및 조직 보고와 축사, 현판식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부산대 전호환 총장을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서곤 국장, 부산광역시 이윤재 미래산업국장, 한국연구재단 안종석 ICT·융합연구단장과 이용훈 자연과학단장, 교내·외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부산대 전호환 총장은 이 자리에서 "창의성과 탁월성을 보유한 우수 연구집단지원 사업인 선도연구센터에 부산대가 선정돼 영광"이라며 "부산대에 개소하는 연구센터가 미래기술인 태양광 에너지 생산 및 저장 관련된 원천 및 산업 기술의 개발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전문 연구센터로 발돋움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