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9일 오전 강원 강릉시 운산동의 강릉선 KTX 열차 사고 현장에서 코레일 관계자들이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연합)


8일 발생한 강릉선 KTX 열차 탈선사고와 관련해 초동조사를 진행한 결과 남강릉분기점의 신호제어시스템 오류가 원인으로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전날 현장에 파견된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들은 육안으로 사고지점을 둘러본 뒤 이같이 진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기관에 따르면 8일 오전 7시 30분 열차 탈선 직전 강릉역과 코레일 관제센터에는 KTX 강릉선과 영동선이 나뉘는 남강릉분기점 일대 신호제어시스템에 오류 신호가 포착됐다.

이에 따라 코레일 직원들이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 투입돼 점검하는 사이 오류가 났던 ‘21A’ 선로의 신호는 정상으로 돌아왔지만, 뒤따르던 사고 열차가 그대로 진입한 ‘21 B’ 선로에서 탈선사고가 났다는 것이다.

신호 시스템 오류와 관련해 일부 철도업계 관계자들은 개통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KTX 강릉선의 유지 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거나, 애초에 부실시공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남강릉분기점의 선로전환기와 신호제어시스템은 지난해 6월 설치됐으며, 온도가 정상일 때는 별다른 문제점이 나타나지 않다가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오류가 발생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KTX 강릉선은 전 구간이 복선전철이지만 이날 사고가 난 강릉역∼남강릉역 구간은 단선 구간이다.

이로 인해 해당 구간을 오가는 KTX 열차는 상·하행선이 신호를 기다렸다가 교대로 운행한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