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서발전

전계섭 한국동서발전 토건부장(왼쪽 2번째), 채휘영 지오메카이엔지 대표이사(왼쪽 3번째)와 발표회 참석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지반 탐사로 발전소 싱크홀 사전 예방에 나섰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11일 울산 중구 동서발전 본사에서 최근 증가하고 있는 지반 침하 사고 관련 사전 조치를 위해 지난 9월 실시한 지하 공동(空洞) 탐사 용역 시행 결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당진, 울산, 호남, 동해, 일산 등 전체 발전소 지반 조사를 실시한 결과, 싱크홀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숨은 공동을 사전에 발견해 지반 함몰사고와 이로 인한 2차 사고를 예방했다"고 설명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9월부터 약 3개월 동안 함몰사고 개연성이 높은 발전소 지하시설물과 주요 도로 28km 구간을 지표투과 레이더(GPR) 장비로 탐사했다. GPR은 전자파를 이용해 매설관이나 구조물의 상태를 알아내는 방법으로 최근 싱크홀이 대두되면서 지반 상태조사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번 조사는 발전소 도로와 지하매설물 상부 지반에 차량형 3D와 휴대형 GPR로 공동 여부를 정밀 탐사하고, 의심 공동이 확인되면 2차 상세조사와 내시경 조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차에 걸친 정밀조사 결과 발견된 공동은 총 7개로 빠른 시일 내에 함몰 우려가 큰 공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반 침하 가능성이 있는 공동 6개는 다음 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함몰가능성이 낮은 공동 1개는 일정기간 관찰 후 복구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발전회사 최초로 공동 탐사를 진행해 지하안전체계를 정비하고 예방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수집한 매설물과 지반 데이터를 기존의 지하매설물 종합도면과 연계해 함몰 가능성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2차사고 가능성을 원천 차단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