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터진 온수관에서 피어오르는 연기 [안산시, 연합뉴스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수도권 온수관이 줄줄이 터지고 있다. 12일 서울 목동 아파트 인근에서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된 데 이어 같은 날 경기 안산시에서도 온수관이 파열돼 1100여 세대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중단됐다.

12일 안산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5분께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푸르지오 3차 아파트 단지 부근에 묻힌 온수관 파열로 인근 1천137세대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겼다.

파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후 8시 38분께 신고를 접수한 시와 소방당국은 굴착 장비를 동원해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해당 온수관은 2002년 고잔신도시 조성 당시 매설된 것으로, 배관 외부 피복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벗겨져 이 부분을 중심으로 부식이 진행돼 파열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날 오후 9시 40분께 피해 주민들에게 온수가 중단됐다는 안내방송을 시행하고, 핫팩과 전기장판 등 방한용품을 배부했다.

안산시 측은 "온수관에 장기간 부식이 진행되며 파열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빠르면 1시간, 늦어도 3시간 내에는 복구를 마치고 온수 공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