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붙임] bhc치킨 ‘치하오’ 이미지

bhc치킨 치하오. (사진=bhc치킨)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한 해를 마무리는 연말이다. 연말이면 송년회를 비롯해 각종 모임이 잦아지는데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외식 보다 집에서 여유롭게 홈 파티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특별한 홈 파티를 위해 이국적이면서도 이색적인 맛을 지닌 ‘에스닉푸드’가 눈길을 끌고 있다.

에스닉푸드는 민족을 뜻하는 ‘에스닉(ethnic)’과 음식을 뜻하는 ‘푸드’의 합성어로 독특한 맛과 향을 지닌 이국적인 음식을 의미한다.

일상화된 해외여행과 TV나 SNS 등을 통해 쏟아지는 다양한 음식 정보로 인해 여행지에 대한 추억과 음식으로 세계를 체험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에스닉푸드에 대한 관심과 인기기 지속되고 있다. 외식·식품업계에서는 이에 발맞춰 간편하게 맛볼 수 있는 독특한 에스닉푸드를 선보이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지난 9월 치킨에 에스닉푸드 개념을 접목한 ‘치하오’를 선보였다. ‘치하오’ 치킨은 바삭한 치킨을 사천요리의 대표 소스인 라유소스와 중국 흑식초로 버무려 그 위에 고추튀김과 땅콩 등으로 구성된 ‘매직칠리’를 토핑, 바삭 새콤 매콤한 치킨으로 SNS을 통해 간식이 아닌 하나의 요리로 화제가 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bhc치킨이 개발한 라유소스는 고열의 직화 방식으로 최대한 중화요리에서 느낄 수 있는 웍향과 특유의 불향을 더해 요리로만 맛볼 수 있는 사천식 라유소스 맛을 제대로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포메인은 쌀국수를 비롯해 분짜, 분보싸오, 짜조 등 다양한 베트남 음식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딜리버리 서비스 매장을 통해 집에서도 베트남 음식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다.

베트남 북부 음식인 ‘분짜’는 풍미가 살아있는 목살 직화구이와 신선한 채소를 새콤달콤 특제소스에 적셔 먹는 쌀국수로 이색적인 맛이 강하다. ‘분보싸오’는 부드러운 소고기와 달콤한 파인애플을 양파와 함께 볶아낸 후 신선한 야채와 쌀국수와 함께 피쉬소스로 비벼 먹는 이색적인 비빔 쌀국수로 색다른 맛을 선사한다.

대상 청정원은 동남아 요리를 중심으로 아시안 소스에 관심이 높은 트렌드에 맞춰 편의성을 높인 ‘월드테이블 커리소스’ 5종을 선보이고 있다.

월드테이블 커리소스는 게살 뿌팟퐁커리, 병아리콩 반달루커리, 치킨 마크니커리, 치킨 마살라커리, 비프 코르마커리 등 5가지로 인도, 태국 등 정통 레시피대로 만들어 전문점 수준의 맛을 낸다. 또 풍부한 원물이 들어 있어 복잡한 재료 준비나 조리과정 없이 전자레인지 또는 팬에 2~3분만 데우기만 하면 인도식이나 태국식 정통 커리를 즐길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들어 맛 집을 찾아다니며 음식을 즐기는 미각 노마드족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에스닉푸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