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 금융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금융당국이 내년 상반기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에 이은 인터넷전문은행 2곳을 추가로 인가한다.

금융위원회가 23일 발표한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 방안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내년 1월 중 인터넷은행 인가설명회를 열고 평가항목·배점을 발표할 예정이다.

3월 중 예비인가 신청을 받아 5월 중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인가 대상은 최대 2곳이다.

본인가 일정과 전산설비 구축 등 절차를 감안하면 2020년 상반기 중에는 제3, 혹은 제4의 인터넷은행이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오는 26일 금감원 홈페이지에 인가매뉴얼 관련 온라인 Q&A(질문과 답변) 코너를 개설하고 인가기준 메뉴얼 작성에 참조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은행법령 상 인가 심사기준을 기본적으로 적용하되 인터넷은행 도입 취지를 고려해 대주주 및 주주 구성계획을 점검해 인가를 내주기로 했다.

인터넷은행의 대주주는 재벌을 배제하고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을 살핀다. 주주구성이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을 촉진하는 데 유리하다면 가점 요인이 된다.

혁신성 항목에서는 차별화된 금융기법과 새로운 핀테크 기술 등을 가졌는지를 살피고 포용성 항목에선 서민금융 지원이나 중금리 대출 공급 여부 등을 검토한다.

다만 무조건 2곳을 인가하는 것은 아니다. 요건에 부합하는 업체가 2곳 미만일 경우 1곳만 인가를 받거나 아예 최종 인가를 받는 곳이 없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대주주인 카카오와 KT도 인터넷은행법 시행에 따른 지분 확대(최대 34%)를 위해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받아야 한다.

두 회사 모두 지분 확대 의사를 밝힌 만큼 인터넷은행법이 시행되는 내년 1월 17일 직후 한도초과보유주주 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양사 모두 5년간 부실금융기관 등의 최대주주가 아니고, 금융관련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처벌법, 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 형사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는 법 조항이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KT는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이 있고, 카카오 역시 카카오M의 공정거래법 위반(온라인 음원 가격 담합) 전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계열사 신고 누락 혐의 건이 있어 대주주 적격성 심사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있다.

금융당국은 한도초과보유주주 승인 신청 후 2개월 이내 결론을 낼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