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다음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정부의 셧다운(부분폐쇄)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해임 논의 논란 등이 맞물리면서 급락했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3.17포인트(2.91%) 급락한 21,792.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5.52포인트(2.71%) 내린 2,351.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0.08포인트(2.21%) 급락한 6,192.9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사상 최악의 성탄 전야 낙폭을 기록했다. 성탄 전야에 3대 지수가 모두 1% 이상 하락한 것도 사상 최초다.
 
S&P 500 지수는 52주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서 나스닥에 이어 약세장에 진입했다.
 
뉴욕증시는 이날 성탄절을 앞두고 오후 1시 조기 폐장했다.
 
 미국 정부는 국경장벽 예산 관련 접점을 찾지 못하고 셧다운에 돌입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겸 예산국장은 셧다운이 내년 초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잇달아 글을 올리며 국경장벽 예산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측근들과 파월 의장의 해임 방안을 논의했다는 보도도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미국 경제의 유일한 문제는 연준"이라면서 파월 의장에 대한 비판을 재차 내놨다.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2.6% 내렸고, 전 거래일에 큰 폭 올랐던 나이키 주가는 5.9%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그동안 낙폭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유틸리티가 4.26% 급락했다. 에너지도 유가 급락으로 4.02% 내렸다. 필수소비재는 2.98% 하락했다.

뉴욕증시가 급락세를 보이면서 위험회피 성향이 강해진 탓에 '위험자산'인 원유의 투자심리도 급격하게 위축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3.06달러(6.7%) 내린 42.5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