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통화정책이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명수 공주대 교수, 송승주 한국은행 조사국 모형연구팀장은 26일 BOK경제연구 ‘통화정책이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 : 행태방정식 분석’이라는 보고서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우리나라 통화정책은 저금리 기간에는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 크기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글로벌 금융위기 전인 2000년 1분기∼2008년 2분기, 위기 후인 2008년 3분기∼2016년 1분기로 나눠 통화정책 기조, 금리 수준이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금융위기 후 국내 통화정책 영향이 줄어든 것은 미국 양적 완화 탓이 큰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풀린 유동성이 한국 등 다른 국가로 유입된 시기였기 때문이다.

기준금리 수준이 낮았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08년 후 국내 통화정책은 대체로 완화적이었으며, 2015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기준금리가 1%대로 내려갔다.

기준금리가 1%대 수준을 제외하고는 정책금리 수준이 낮아질수록 통화정책이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 크기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1%대 수준에서는 영향이 비교적 큰 것으로 분석됐으나, 관측치가 적어 편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편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연구팀 설명이다. 분석 기간 콜금리 평균인 3.53%를 기준으로 저금리, 고금리로 단순화해 분석한 결과를 보면 저금리 기간에는 통화정책이 자본 유출입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았다.

한편 금리 인상기에는 주로 채권투자로, 인하 때에는 주식투자로 자본이 유입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책 기조에 따른 자본 유출입은 채권투자와 주식투자 두 경로 중 어느 쪽이 더 활성화하는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연구팀은 "다만 통화정책 완화정도가 축소되면 통화정책이 자본이동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