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순영 전문기자] 현대로템은 올해 증시 참여자들에게 가장 주목받는 기업 중 하나였다.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과 지난 2016년부터 증가하기 시작한 수주잔고가 실적에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해 주가 변동성은 확대됐지만, 실적은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한 상황이다.

내년에는 이같은 기대감이 현실화될 것인지에 따라 주가 안정성과 추가적인 상승 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 국내 철도사업의 독점적 지위…2016년 이후 수주 회복세 뚜렷

현대로템은 1977년에 설립된 철도 전문 업체로 철도, 중기, 플랜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국내 철도 차량 시장 점유율은 수주 금액을 기준으로 약 9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매출 비중을 보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철도 48%, 플랜트 24%, 방산 21%, 산업용가스 등이 7%를 차지하고 있다.

clip20181227094151

현대로템의 주주동향 (자료=전자공시시스템)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철도는 지난 2016년 이후 회복세를 보이며 2조8000억원을, 작년에는 2조60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기록했다. 3분기 기준으로 철도 분야의 수주잔고는 6조5700억원이며. 진행률을 적용한 수주잔고는 6조900억원 수준이다.

증권가에서는 이같은 수주가 올해 매출로 실제 반영되면서 실적 회복을 기대했지만 개선세는 부진했다. 특히 3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을 크게 하회하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 수주 대비 기대에 미치지 못한 실적…신흥국 통화약세로 3분기 영업손실


철도부문 역시 매출은 작년보다 14% 늘었지만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터키와 브라질 관련 매출에서 신흥국 통화 약세가 크게 영향을 미친 것이다.

다만 신규수주가 3분기까지 1조9400억원을 기록했고 이에 따른 잔고도 매출액 기준으로 3년 치 물량으로 나오고 있어 여전히 철도 중심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 유지되고 있다.

clip20181227094218

(자료=전자공시시스템)



◇ 수주잔고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감 여전…"방산 수주 재개도 가능할 것"

DB금융투자는 연말 철도 부문의 모멘텀을 기대하고 있다. 3분기 실적부진으로 주가도 단기변동성이 커졌지만 철도 중심 수주는 4분기에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현대로템의 2019년은 3년 만에 외형 증가를 기대하는 해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5년까지 감소했던 신규수주의 영향으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출규모는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2016년부터 늘어난 수주 잔고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3년 만의 외형 증가가 시작되는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clip20181227094316

(자료=IBK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도 현대로템의 철도 수주 잔고가 지난 2015년 4분기와 비교할 때 2배에 육박한 6조450억원이라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현대로템 주가는 본업보다는 향후 대북 분위기 변화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지만 앞으로 실적 증가 기대를 가져볼 수 있는 충분한 근거가 되고 있다는 시각이다.

IBK투자증권은 철도부문의 더딘 실적 회복을 방산 부문에서 채워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변속기 문제로 지연됐던 K2전차 2차 양산이 내년에는 재개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1조원 규모의 3차분 수주도 2020년에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에는 해외철도 수주가 매출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clip20181227094349

연말 들어 지속되는 방산부문 수주 (자료=전자공시시스템)



◇ "남북 철도사업 계량화 어려워"…"실적 개선 예상하나 수익성 회복 불투명"

반면 대북 관련 이슈에 따른 주가 변동성으로 향후 실적을 보수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로템에 대해 국내 철도사업의 독점적인 지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남북경협에 따른 철도사업이 본격화된다면 수혜주인 것은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같은 이슈로 주가 변동성은 확대됐고 대북 모멘텀과 실적 추정이 불가능하기 때문이 기업가치에 반영될 시가를 예상하는데도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내년에는 그동안의 철도 수주가 순차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수익성 회복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봤다. 오히려 대북 이슈에 대한 기대감을 모두 확인한 휴지기라고 예상했다.

clip20181227094523

현대로템의 5년간의 주가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