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단기연체 '빨간줄' 기간도 3년→1년으로 단축 신용평가체계 대폭 개선

-2금융권서 돈 빌리면 신용점수 급락하던 관행 개선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내년부터 단기연체 이력정보 유효기간이 3년에서 1년으로 줄어든다. 아울러 저축은행 등 서민금융사 대출 이력만으로 신용등급이 급락하는 상황이 줄어들고, 10개 등급으로 구성된 신용등급은 1000점 점수제로 바뀐다.

27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내년 ‘개인 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선안을 보면 내달 14일을 기점으로 금융사의 단기연체 이력정보 활용기간이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단축된다. 기존에는 3년간 한 번이라도 단기연체가 있으면 신용점수를 깎았지만, 앞으로는 1년간 기록만 본다.

금융당국은 "제도 변화로 149만명의 신용점수가 41점 상승하고 이 중 75만명은 신용등급이 한 등급 올라갈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연체정보 활용 기준도 강화된다. 기존의 단기연체 분류는 ‘10만원 & 5영업일 이상’을 ‘30만원 & 30일 이상’으로, 장기연체 분류는 ‘50만원 & 3개월 이상’을 ‘100만원 & 3개월 이상’으로 바뀐다. 연체정보 활용 기준을 강화하면 단기연체는 9만명에게, 장기연체는 6만명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금융당국은 예상했다.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다고 해서 신용점수·등급을 무작정 깎는 관행도 바뀐다.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았더라도 대출금리가 낮다면 신용점수·등급 하락 폭이 더 작아지는 방식으로 개편하는 것이다. 이로써 제2금융권 이용자 총 62만명의 신용점수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저축은행 이용자 28만명은 신용등급이 0.4등급(점수 25점), 이중 12만명은 1등급이 오를 것으로 분석했다.

개인신용평가 결과는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기존 등급제는 리스크 평가가 세분화되지 못하고 등급 간 절벽효과가 발생하는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국민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등 5개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점수제 전환을 우선 시행하고 내년 중에는 이를 전 금융권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금융소비자의 개인신용평가에 대한 권리도 내년 상반기를 기점으로 강화된다. CB사·금융회사의 평가결과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고 재평가를 요구할 권리도 준다. 신용점수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사항에 대한 설명·통지의무도 강화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