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1228073322

(사진=다음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말 뒷심을 발휘하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반면 국제유가는 하루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0.37포인트(1.14%) 뛴 23,138.8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13포인트(0.86%)상승한 2,488.8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14포인트(0.38%) 오른 6,579.4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은 증시는 큰 폭 하락했다가 급격히 반등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장 대비 610포인트 이상 급락했고, S&P500 지수는 2% 이상, 나스닥은 3% 이상 장중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긴장이 재차 커지면서 장 후반까지 시장이 불안했다.

백악관이 중국 화웨이와 ZTE(중신통신)의 장비와 부품 구매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미국 기업들이 국가안보 위협 의혹이 제기된 이들 업체 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것이다.

이는 8개월 넘게 검토됐으며 이르면 내년 1월 발동될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얼마나 오래 걸리든지 간에 국경장벽건설 예산이 반영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도 트위터를 통해 국경장벽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이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비판했다.

주요 지수는 하지만 장 종료를 앞두고 가파르게 반등하며 상승 반전해 마감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재료 분야가 1.85% 올라 가장 선전했다. 산업주도 1.24% 올랐고, 기술주는 0.77% 상승했다.

월스트리트 금융권에서는 기록적인 폭등장 이튿날에도 오름세를 지켰다는데 의미를 부여했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눈높이에 맞춰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행보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JP모건체이스는 이날 투자자 노트에서 "연준이 내년 3월에 금리를 추가 인상하지 않는다면, 내년 1분기에는 뉴욕증시가 강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투자전략가인 짐 폴슨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주가지수의 바닥권이 어디인지를 알지는 못한다"며 "그렇지만 보다 공격적으로 주식투자 비중을 늘릴 시점"이라고 말했다.

폴슨은 "아마도 연준이 긴축기조를 잠시 중단하고, 금리를 내릴 수도 있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한 차례 더 강세장이 연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61달러(3.5%) 하락한 44.6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1.51달러(2.77%) 내린 52.96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전날 ‘깜짝 폭등’을 연출했던 뉴욕증시가 다시 불안정한 흐름을 보이자 원유 투자심리도 위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유가는 뉴욕증시 흐름과 맞물려 움직이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