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감원

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감독원이 부원장보 9명 전원에 대해 사표를 낼 것을 주문하자 이에 대한 반발이 일고 있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윤석헌 금감원장은 지난 26일 임원회의 후 유광열 수석부원장을 통해 부원장보 9명 전원에게 사표를 낼 것을 요청했다. 내달 임원 인사를 앞두고 재신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다.

윤 원장 결정에 부원장보 상당수는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두 3년 임기 중 1년여밖에 소화하지 않았기때문이다.

금융권에서도 윤 원장의 부원장보 전원 사표 요구를 이례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부원장보 이상 임원 13명 전원을 교체하는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새 정부 출범 직후 대규모 인사가 이뤄진 지 1년이 막 넘었는데 다시 부원장보 전원에게 사표를 내라고 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분위기다.

윤 원장은 부원장 3명에 대해선 사표 요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는 임면에 대한 권한 문제일 뿐 부원장들 역시 재신임 할 수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부원장보는 금감원장이 직접 임명하지만 부원장은 금감원장 제청으로 금융위원회가 임명하는 특수성을 반영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금융권에서는 특정 부원장이 이번에 교체 대상에 올랐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부원장보급들이 이번 요구에 대한 반발하고 있어 임원 인사는 빨라도 내달 중순께야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통 금감원은 11~12월 임원, 1월 국실팀장급, 설 연휴 이전에 팀장 이하 인사를 했으나 이같은 속도라면 1분기까지 밀릴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금감원은 윤 원장 취임 후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내년 초에는 임원 인사부터 대대적인 개편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