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중국 증시가 올해 세계 주요국 증시 가운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충격파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올해 마지막 거래일인 전날 2493.9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작년 마지막 거래일보다 24.6% 폭락한 것으로 세계 주요국 증시 가운데 가장 낙폭이 가장 컸다.

상하이주식거래소와 더불어 중국의 양대 거래소인 선전주식거래소의 선전종합지수도 올해 33.2% 꺼졌다.

올해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2조4000억 달러(약 2680조원) 감소한 6조3000억 달러로 쪼그라들었다.

국내총생산(GDP)을 기준으로 세계 2위인 중국 증시의 시가총액은 지난 8월 일본 증시 시가총액보다 떨어지면서 중국은 4년 만에 세계 시가총액 2위 자리도 빼앗겼다.

이는 올해 들어 미중 무역 전쟁이 발발한 가운데 중국의 경기둔화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 이후 최저 수준인 6.5%까지 떨어지면서 중국의 경기 둔화 흐름이 이미 뚜렷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중 양국이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하고 무역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타결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하고 중국의 경기 하방 우려는 날로 커지는 상황이어서 내년 중국의 증시 전망은 여전히 밝지 못한 상황이다.

리원후이 화타이연합증권 애널리스트는 "증시는 한 나라의 경제적 건강성을 보여주는 바로미터일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