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진핑 "양국 관계 중요한 단계...빨리 타협 이루길 희망"
양국 접촉 공개는 아르헨티나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처음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무역갈등과 한반도 문제 등을 놓고 포괄적으로 논의했다.

양국 정상의 접촉이 공개된 것은 이달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된 미·중 정상회담 이후로는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시 주석과의 통화 사실을 공개하며 미·중 간 무역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금 중국의 시 주석과 길고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며 "협상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타결된다면 그것은 모든 주제와 분야, 쟁점들을 망라하는 매우 포괄적인 것이 될 것"이라며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양국 정상이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충실히 이행한다는 원칙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네면서 미·중 관계는 매우 중요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과의 위대한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양국 협상단이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이행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주석도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인들에게 신년 인사를 전하면서 "미·중 관계의 안정적 진전(stable progress)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특히 새해 ‘미·중 수교 40주년’을 맞는 것을 거론하면서 "중국은 양국 관계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고, 협력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미국 측 노력에도 감사하다"며 "경제와 통상, 군사, 사법, 마약퇴치, 문화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적·지역적 주요 이슈에 대한 소통 및 협력을 유지하면서, 서로의 중요한 이익을 존중하고, 협력·조율·안정에 기초해 양국 관계를 증진하는 동시에 양국 국민과 전 세계인의 더 나은 이익을 위해 양자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밝혔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양국 관계는 중요한 단계에 있다"면서 "양국 협상단이 서로 양보를 통해 가능한 한 빨리 서로에 이익이 되는 타협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은 무역협상단이 정상회담 합의사항의 이행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중 무역협상단은 통상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 1월 7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협상에 들어간다.

제프리 게리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미국 협상단을 이끌 예정이며, 데이비드 맬패스 재무부 차관도 협상단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전화통화에서 미·중 정상은 한반도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북미 간 추가 회담을 지지하며 긍정적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미·중 간 한반도 문제 논의는 지난 1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무역 전쟁이 일단 봉합된 것과 맞물려 미국이 북한 핵 문제를 중국과의 관계를 새롭게 설정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