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연합뉴스 23

(사진=연합)



지난해 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원리금 상환액이 처분가능소득보다 3배 빠른 속도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통계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원리금 상환액은 1637만원으로 1년 전보다 8.1% 늘었다.

부채 보유 가구의 지난해 처분가능소득은 5271만원으로 전년에 견줘 2.7% 증가했다.

산술적으로 보면 원리금 상환액 증가율이 처분가능소득의 3배에 달하는 셈이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율은 31.1%로 1년 전(29.5%)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부채 보유 가구의 경우 세금, 사회보험료 등을 제외하고 실제 쓸 수 있는 돈의 3분의 1을 대출 상환에 붓는 셈이다.

정부의 대출 총량 잡기 정책에 힘입어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난해부터 둔화하기 시작했지만 가계의 빚 부담은 가중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가계의 빚 부담은 통계 작성 이래로 꾸준히 증가 추세다.

2011년 부채 보유 가구의 원리금 상환액은 연간 887만원에 불과했지만 2012∼2015년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꼬박꼬박 기록하면서 가계의 빚 부담이 불어났다.

2016년에는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인 연 1.25%로 떨어지며 원리금 상환액이 전년 대비로 줄었으나 감소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2011∼2017년 6년 사이 부채 보유 가구의 원리금 상환액은 84.6% 급증했다.

게다가 기준금리가 지난달 1년 만에 인상되면서 가계의 원리금 상환 부담도 덩달아 커질 가능성이 잇다.

한은은 최근 발표한 내년 통화신용정책 운용방향에서 "가계부채가 누증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 비중도 높아 대출 금리가 상승할 경우 가계의 이자 상환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며 "특히 변동금리 비중이 높은 비은행 대출, 신용대출을 상대적으로 많이 보유한 취약차주의 채무 상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