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농산물 4개월 연속 10%대 상승률
석유류 2년 1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
올해 소비자물가지수 전년비 1.5% 올라
집세, 전기수도가스 하락에 상승세 둔화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급락 등의 영향으로 8주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보통휘발유가 1,369원에 판매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유류세 인하 효과에 힘입어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1.3%를 기록했다. 올해 1년간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보다 1.5% 올라 상승 폭이 축소됐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12월 소비자물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다. 이는 지난 7월 1.1%를 기록한 뒤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11개월 연속 2%를 밑돌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1.4%, 9월 2.1%, 10월 2%, 11월 2% 등 3개월째 2%대를 유지하다가 이달 다시 1%대로 떨어졌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이 5.2% 올라 전체 물가를 0.39%포인트 끌어올렸다. 이 중 농산물이 재배면적 감소, 김장철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10.7% 오르면서 4개월째 10%대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축산물은 2.4% 하락하면서 올해 8월 3.4% 떨어진 뒤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수산물은 1.7% 상승했지만 2016년 3월 0.7% 오른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작았다.

공업제품은 국제유가 하락, 유류세 인하 영향이 계속되면서 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특히 석유류는 2.8% 하락하면서 2년 1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전기·수도·가스 물가는 1.4% 오르면서 두달째 상승세를 유지했다.
 
서비스 물가는 1.5% 올라 전체 물가를 0.84%포인트 견인했다.

특히 개인서비스 중 외식물가는 재료비·인건비 상승 등 영향으로 3.1% 오르면서 전체 물가를 0.40%포인트 끌어올리는 효과를 냈다. 외식물가는 지난 4월부터 9개월 연속 3%대를 기록하고 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상승했다.

어류, 조개, 채소, 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6.6% 상승했다.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물가상승률인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3% 상승했다. 

물가상승률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볼 수 있는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1% 올랐다. 
 
올해 1년간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보다 1.5% 상승했다. 2016년 1.0%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 1.9%로 상승 폭이 커졌다가 다시 축소됐다. 올해 폭염 등 기상악화와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농축수산물(3.7%)와 신선식품(3.6%) 등 일부 품목의 물가는 상승했지만, 전기수도가스(-2.9%) 등이 하락하면서 전체 물가 상승세는 둔화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