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1일 "금융위기가 언제라도 그 모습을 달리해 찾아올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고, 잠재위험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발표한 2019년 신년사에서 "금감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국가위험 관리자’ 역할을 빈틈없이 수행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2019년 금융감독 방향으로 금융시스템 안정성 확보와 금융거래 질서 확립,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금융감독 효율성 제고를 꼽았다.

그는 "금융시스템 충격이 금융과 실물위기로 번져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 성장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금융질서 확립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불공정거래, 회계부정행위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와 미흡한 내부통제로 인한 금융사고는 금융시스템의 원활한 작동을 저해한다"며 "금융질서에 대한 도전행위에 엄정 대처해 시장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또 금융소비자야말로 금융시스템의 근간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올해도 일관되게 금융소비자 보호를 중점 과제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 보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해 분쟁이 끊이지 않게 되고, 금융중개의 과실도 자금제공자인 가계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며 가계소득 증가에 역행하는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소비자 보호가 미흡해 투자자 신뢰가 훼손될 경우 혁신성장에 긴요한 모험자본 공급 또한 제한될 수 있다"며 "2019년에도 금융회사 영업행위 감독을 강화하고 소비자 교육 등 사전적 소비자보호와 분쟁조정 등 사후적 소비자보호의 실효성 제고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 업무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를 실시한다"며 "일정기준을 충족하면 검사부담을 줄여주고 그렇지 못하면 검사를 강화해 금융회사에게 감독목적 달성 유인을 부여하고, 내부통제와 위험관리능력 강화를 유인하겠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금감원 임직원들에게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있는 국가위험 관리자 역할을 우리가 맡고 있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소신을 가지고 국민 눈높이에 맞춘 감독으로 국가위험 관리자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