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노동조합, 올해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

E1 구자용 회장 (1)

E1 구자용 회장.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E1(대표이사 구자용 회장)은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E1은 1996년부터 24년 연속 무교섭 임금협상 타결을 이루게 됐다.

E1이 미래 지향적 노경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은 구자용 회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지속 소통하며 끈끈한 신뢰를 쌓아온 덕분이라는 평가다. 구 회장은 분기마다 전 직원이 참석하는 경영현황 설명회를 열어 회사 현황을 공유하고, 이후 참석자 모두가 회사의 비전을 공유하고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는 캔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구 회장은 평소에도 직원들과 사내 이메일을 수시로 주고받으며 의견을 나눈다. 승진한 직원들에게 축하 케익과 카드를 전달하는 등 직원들을 꼼꼼히 챙기는 것으로 유명하다. 매일 오전 9시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보낸 다양한 사연들이 음악과 함께 울려 퍼지고, 방송 이후 팀원들이 모두 모여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티타임’이 이어지는 모습도 E1의 소통경영을 보여준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면서 "이러한 노력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상생과 화합의 노경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자용 회장은 "24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미래 지향적인 노경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면서, "회사를 믿고 맡겨준 노동조합에 감사드리며,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랑스러운 노경 문화를 이어 나가자"라고 말했다. 또한 "국내외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내실을 다지고 지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E1 임직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