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PCC

APEC기후센터 김선태 박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APCC]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기후센터(APCC) 기후분석팀 김선태 박사가 전 세계 이상기후를 몰고오는 엘니뇨 예측 신뢰성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박사가 최근 정부과천청사 대강당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열린 ‘2018년도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수여식’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김 박사는 전 세계에 이상기후를 초래하는 엘니뇨 현상을 기후모델로 예측할 때 나타나는 오류 원인을 분석하고 규명했다. APCC 관계자는 "이를 통해 계절(장기) 기후에 대한 기후모델의 예측 신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기후모델은 기후의 시간적 변화를 물리법칙으로 컴퓨터에 입력해 기후를 예측하는 방법을 말한다. 이를 통해 전 지구상의 대륙과 해양을 격자 블록으로 분할해 각 지역 기온, 수증기, 바람 등의 변화를 산출하고 대기와 해양의 순환현상을 결합할 수 있다.

엘니뇨 예측 연구를 위해 김 박사는 엘니뇨 강도의 변화를 진단하는 최신 분석기법을 이용해 선행시간(예측 발표시각에서 발효시각까지의 시간간격)에 따른 엘니뇨 강도의 예측오차 발생 원인을 규명했다. 연구성과는 네이처(Nature)가 발행하는 온라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개제됐다. 엘니뇨는 남미 페루연안에서 적도에 이르는 태평양상 수온이 3년 내지 5년을 주기로 상승하는 현상으로 세계각지 홍수·가뭄·폭설 등 기상이변의 원인이 된다.

또한 엘니뇨에 의한 이상기후 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아시아·태평양지역 정부와 국제기구, 단체 간 효율적 공조·협력 방안을 제시한 공로도 이번에 인정받았다. 김 박사는 그 동안의 엘니뇨 관련 연구성과들을 활용해 APCC와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태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아프리카·아시아 지역위험 조기경보시스템(RIMES)이 공동으로 발행한 ‘엘니뇨 대응을 위한 공동보고서’ 발간에 참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