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일 여수·4일 울산·7일 대산·9일 대전 찾아 직원들 격려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이사 내정자(오른쪽)가 여수공장 컨트롤룸을 둘러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롯데케미칼 임병연 대표이사 내정자가 취임 첫 일정으로 여수공장을 방문했다.

임 내정자는 3일 오전 여수공장에 도착해 공장과 컨트롤룸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점검하는 한편 임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화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지면서 현장 경영을 실시했다. 임 내정자는 "올해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도전에 부딪히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저부터 먼저 전심전력(全心全力)으로 모든 일에 임할 예정이다. 우리 직원들과 함께 한다면 한 단계 도약하는 롯데케미칼이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현장 방문 첫 소감을 전했다.

임 내정자는 연이어 4일 울산공장, 7일 대산공장, 9일 대전연구소를 방문해 생산공정과 R&D 전략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안전한 사업장 관리와 수준 높은 사고 대응 체제 구축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19일 롯데그룹 임원인사를 통해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로 내정된 임병연 부사장은 1989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으로 입사해 신규 사업과 기획업무를 담당했으며, 이후 그룹 정책본부 국제실, 롯데미래전략센터장, 정책본부 비전전략실장, 롯데지주 가치경영실장을 맡아왔다. 그룹에 근무하면서 말레이시아 타이탄, 롯데정밀화학, 롯데첨단소재(삼성 석유 화학부문) 인수 등 롯데그룹 화학산업의 성장과정을 만든 전략 및 M&A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상반기 한국기업 최초 셰일가스 기반 메가 프로젝트인 미국 에틸렌 공장 상업생산이 예정돼 있으며, 하반기에는 약 3700억원을 투자한 울산 MeX 제품 공장과 여수 PC 공장 증설 완료를 통해 원료 경쟁력과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