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새해 첫 일정, 서민들의 ‘따뜻한 겨울나기’ 위한 연탄공장 직접 방문

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왼쪽서 두번째)이 3∼4일 이틀간에 걸쳐 수도권 지역과 대전지역 연탄공장 등을 차례로 방문, 현장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사진제공=대한석탄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대한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은 2019년 새해 첫 일정으로 서민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연탄공장 현장 점검에 나섰다.

석탄공사는 4일 유정배 사장이 3∼4일 이틀간에 걸쳐 수도권 연탄공장을 비롯 대전지역 연탄공장 등을 차례로 방문, 현장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고객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겨울철 무연탄 수급상황을 점검했다.

석탄공사는 연탄의 소비특성상 동절기에 80%이상의 수요가 집중되는 관계로 동절기 무연탄 수급안정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 소재 연탄공장의 저탄 및 수송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석탄공사는 특히 겨울철이면 연탄 수급상황 일일 모니터링을 비롯한 취약업체 사전관리, 폭설이나 한파 등 자연 재해나 돌발변수 등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응체제를 구축하는 등 수급 안정에 대비하고 있다.

유정배 석공 사장은 "올해 동절기 연탄소비량은 70만여톤으로 전체적인 수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겨울철 비상시를 대비하는 등 서민 에너지의 대명사격인 무연탄의 안정적인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