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나혼자산다 한혜진 드레스 달심 (사진: MBC '나혼자산다')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나혼자산다' 한혜진이 드레스부터 '달심'까지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4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모델 한혜진이 '2018 MBC 연예대상'을 계기로 극과 극의 차림을 선보였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한혜진은 자신의 별명인 달심으로 꾸민 채 나타나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혜진은 바싹 머리를 묶은 채 악세사리는 물론 얼굴의 붉은 칠까지 완벽하게 달심을 소화한 상황.

하지만 전현무는 한혜진에게 푹 빠졌음을 증명하듯 "예쁘다"며 감탄해 출연진들의 야유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나혼자산다' VCR에서 한혜진은 '2018 MBC 연예대상'을 위해 속살이 아슬아슬 비치는 드레스 차림으로 또 다른 매력을 뽐냈다.

큰 키와 늘씬한 몸매를 받쳐주는 한혜진의 드레스 차림에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한혜진은 쑥스러운 듯 자리를 피했지만 전현무는 흐뭇한 듯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