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푸껫 등 유명관광지가 밀집한 태국 남부에 열대성 폭풍이 강타해 3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섬에 고립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다행히 한국인 관광객이나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열대성 폭풍 '파북'(Pabuk)이 전날 낮 12시 45분(현지시간)께 태국 남부 나콘 시 탐마랏 주(州)로 상륙했다. 우기가 아닌 시기에 열대성 폭풍이 이 지역을 강타한 것은 약 30년 만의 일이다.

파북은 상륙 후 최대 풍속이 시속 75㎞에서 65㎞로 약화했지만, 여전히 위력적인 폭풍우를 동반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한 바람으로 나콘 시 탐마랏 공항을 비롯해 공항 3곳이 폐쇄되고, 최고 5m의 높은 파고로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되는 바람에 관광객 2만9천명이 스쿠버 다이빙 장소로 유명한 꼬 따오 등 섬 3곳에 고립됐다.

또 주택 수십 채가 붕괴했고 나무와 전봇대 전복 사고 등으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으며 홍수로 도로 곳곳이 끊겼다. 11개 주의 각급 학교 1500개가 휴교했다. 인명피해도 잇따랐다. 지난 2일 50대 러시아 남성이 수영하다가 파도에 휩쓸려 익사한 데 이어 4일 어선 1척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현재까지 한국인 관광객이나 교민 피해신고는 없었다"면서 "30년 만의 열대성 폭풍이라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면서 피해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북은 5일 오전 태국 서쪽 안다만해 쪽으로 이동하면서 바람이 잦아드는 등 저기압으로 약화했다. 덕분에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이 서서히 재개돼 관광객들이 고립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3만 명에 달하는 이재민 가운데 일부도 귀가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그러나 6일까지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재난당국은 추가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