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전략 수정...인도에 새로운 하드웨어 장착


애플 로고

애플 로고.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이른바 ‘차이나 쇼크’에 직면한 애플에 삼성전자를 반면교사로 삼으라고 조언했다.

WSJ은 지난 4일(현지시각) 자 기사에서 삼성전자의 사례가 "해외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에 경계의 메시지(cautionary tale·교훈)를 제공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지난 2일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지난해 12월 끝난 1분기 매출 전망치를 애초 890억∼930억 달러(99조9000억∼104조4000억원)에서 840억 달러(94조3000억원)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애플의 실적전망 하향은 경기둔화 우려를 키우며 글로벌 금융시장을 크게 흔들었다.

WSJ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5년 전만 해도 휴대전화 5대 가운데 1대를 판매하며 중국 시장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현재는 삼성전자의 중국 휴대전화 시장점유율은 1% 미만으로 떨어졌다. 또 삼성전자의 중국 톈진 휴대폰 공장 철수 소식도 거론했다.

WSJ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저가 제품 공세와 한국 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간 갈등에 따른 중국 소비자들의 한국제품 불매, 2016년 삼성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발화 사건 등을 삼성전자가 중국 내에서 고전한 배경으로 꼽았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서의 고전 속에 과감하게 전략을 수정했다. 인도와 같은 성장하는 시장에 맞춰 ‘중급’(middle-tier) 휴대폰에 최고의 새로운 하드웨어를 장착했으며, 시장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는 인도에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7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또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후면에 세계최초로 카메라 4개(쿼드)를 탑재한 ‘갤럭시A9’을 출시했으며, 올해 스마트폰 10주년을 맞아 카메라 6개를 장착한 차세대 5G폰을 포함해 주요한 기술 업그레이드와 ‘폴더블폰’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WSJ은 애플에 대해서는 2015년에 중국에서 점유율 14%를 기록하며 삼성전자를 추월했지만 이후 화웨이를 포함한 중국 업체들이 비슷한 디자인의 저가 제품을 내놓으면서 후퇴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결국 ‘깜짝’ 실적전망 하향까지 했다고 평가했다.

WSJ은 다만 중국 시장에서 애플이 삼성전자보다는 좋은 위치에 있다면서 중국의 부유층 소비자들 사이에서 브랜드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한중간 사드 갈등으로 타격을 받았지만, 애플은 미중 무역 전쟁 속에서도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중국 소비자들의 거부감을 피해왔다고 지적했다.

WSJ은 이어 "중국 정부가 애플 제품에 대해 ‘불매 캠페인’을 전개할 경우 중국은 한국과의 사드 갈등 때보다 더 많은 정치적 위험을 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