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다른 국가에 비해 부채 증가 속도 가팔라


주택자금대출

(사진=연합)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세계 2위에 올랐다. 한국의 가계 부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빚 상환 부담은 갈수록 늘고 있다.

6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작년 2분기 말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6.0%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있는 43개국 가운데 한국은 7위로 상위권이었다. 1위는 스위스(128.8%), 2위는 호주(121.3%), 3위가 덴마크(117.0%) 순이었다.

가계부채 비율 상승 속도는 한국이 최상위권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전 분기보다 0.8%포인트 올라 중국(1.0%포인트)에 이어 두 번째로 오름폭이 컸다.

1년 전인 2017년 2분기와 비교한 상승 폭은 2.4%포인트로 중국(3.4%포인트), 덴마크(2.9%포인트)에 이어 3위였다.

정부 대출규제 완화로 가계부채가 본격 증가하기 시작한 4년 전과 비교하면 14.0%포인트 상승했다.

중국(15.5%포인트), 노르웨이(14.7%포인트)에 이어 역시 3위를 차지했다.

정부가 2017년 8·2 부동산 대책을 필두로 대출 심사를 강화하는 내용의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쏟아낸 데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카드까지 꺼내 들며 가계부채 증가세는 둔화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다른 나라에 비해서 경제 성장률보다 부채가 불어나는 속도가 더 빠르다.

금융기관 대출금, 신용카드값까지 포함해 가계부채 총량을 보여주는 가계신용은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 2015년 3분기∼2017년 2분기까지 두 자릿수에 달했다가 작년 1분기에는 8.0%, 2분기에는 7.5%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최근 명목 경제 성장률(4∼5%대)에 비해서는 훨씬 빠르다.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감속하는 추세지만 가계의 빚 상환 부담은 가중하고 있다.

한국의 가계 부문 DSR은 작년 2분기 말 12.4%로 역대 최고였다.

DSR는 특정 기간에 갚아야 할 원리금이 가처분소득과 견줘 어느 정도인지를 나타내는 수치다. DSR가 높을수록 빚 상환 부담이 크다는 뜻이다.

한국의 DSR는 관련 통계가 있는 17개국 중 6위였다.

그러나 전 분기 대비 DSR 상승 폭은 0.2%포인트로 1위였다. DSR이 상승했다는 것은 가계부채 규모가 커지고 금리가 오르면서 원리금은 불어나는데 소득은 그만큼 늘지 않는다는 의미다.

한국을 제외하고 전 분기 대비 DSR가 상승한 곳은 캐나다(0.1%포인트)뿐이다. 나머지는 변함없었거나 하락했다.

정부는 가계부채 증가율을 계속 낮춰서 중장기적으로는 가계부채 증가율을 명목 GDP 성장률 수준으로 맞출 계획이다. 이 경우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변하지 않게 된다.

그러나 가계부채 증가세가 정부 바람대로 둔화할지는 의견이 갈린다. 부동산 가격 상승 기대가 꺾이면 주택 구입과 관련한 대출 수요가 줄면서 가계부채 증가세가 주춤해질 수 있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경기가 나빠지면 가계가 느끼는 실제 부채 상환 부담은 더 커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