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농축수산물 10% 이상 상승 품목 24개
외식물가 대부분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회

(사진=연합)


지난해 먹거리 물가가 생강, 고춧가루 등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락, 갈비탕 등 외식물가 역시 큰 폭으로 상승했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보다 1.5% 상승했다. 전년 상승률(1.9%)보다 0.4%포인트 낮았다.

그러나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상당히 높았다.

특히 농축수산물(3.7%)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보다 배 이상 높게 뛰는 등 강한 오름세를 보였다.

농축수산물 73개 품목 가운데 24개 품목은 두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체 물가상승률 보다 높이 오른 품목은 44개에 달했다.

가장 상승률이 높았던 품목은 생강으로 전년보다 66.0%나 뛰었다. 2001년(117.2%) 이후 17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었다.

생강 물가는 2년 연속(2016년 -23.8%, 2017년 -23.3%) 큰 폭 하락했지만 지난해는 여름철 폭염으로 생산량이 급감하며 폭등했다.

고춧가루(33.0%), 마른오징어(30.2%), 낙지(30.2%), 쌀(27.1%), 고구마(24.9%), 감자(21.4%), 오징어(20.9%) 등도 20% 이상 뛰었다.

반면 달걀은 -28.1%를 기록했다. 2017년 조류 인플루엔자(AI) 창궐 영향으로 큰 폭으로 뛰었다가 지난해에는 농축수산물 품목 중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양파(-19.4%), 귤(-16.4%), 갈치(-10.7%), 밤(-10.4%) 등도 하락 폭이 큰 품목이었다.

지난해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3.0% 상승했다.

외식물가 39개 품목 중 대부분(35개)이 전체소비자물가 보다 높이 올랐다. 즉 특정 품목 가격이 크게 뛴 것이 아니라 골고루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작년 가장 많이 오른 외식품목은 도시락(6.6%)이었다.

이어 갈비탕(6.0%), 김밥(5.7%), 떡볶이(5.4%), 짬뽕(5.2%), 짜장면(4.5%), 설렁탕(4.4%), 죽(4.4%), 햄버거(4.3%), 라면(외식·4.2%), 냉면(4.1%), 볶음밥(4.1%) 등이 4% 넘게 올랐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학교급식비(-4.1%)가 유일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무상화 정책 영향이다.

가공식품은 1.3% 오르는 데 그쳐 전체 물가상승률보다 덜 올랐다.

그러나 오징어채(18.5%), 어묵(8.5%), 두유(6.6%), 스프(5.7%), 생선통조림(4.4%) 등 26개 품목은 전체 물가상승률보다 높이 올랐다.

정부는 올해 물가 관계차관회의 등을 통해 가격 강세 품목을 대상으로 물가 안정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