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구직급여 총액 6조4523억원...6조원 돌파 최초


구직자 채용게시판 보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정부가 지난해 실업자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고자 지급한 구직급여 총액이 전년보다 28%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구직급여 지급액이 6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용노동부가 6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8년 1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4753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34.1% 증가했다.

노동시장 동향 자료를 기준으로 작년 1∼12월 구직급여 지급액을 모두 합하면 6조4523억원에 달한다. 이는 전년(5조224억원)보다 28.5% 증가한 수치다.

이같은 결과는 고용 사정이 악화한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 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해석된다.

구직급여는 하한액이 하루 최저임금의 90%로 정해지므로 최저임금이 오르면 구직급여 지급액도 늘어난다.

지난해 12월 구직급여 수급자 수는 37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4.8%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3.5% 늘었다. 건설 경기 둔화로 건설업에서 신청자 수가 대폭 증가했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증가 폭을 확대해 고용의 질은 계속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작년 12월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41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47만2000명(3.6%)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폭으로는 2012년 10월 이후 74개월 만에 최대치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는 고용보험을 통한 사회 안전망에 편입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정부가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등 정책적 요인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