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케빈 해싯 미국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이 미중 무역협상의 ‘90일 시한’과 관련해 "인위적 마감 시한(artificial deadline)은 없다"며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다.

해싯 위원장은 4~5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2019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는 무역협상의 데드라인으로 설정된 오는 3월 1일 이후로 협상이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3월 1일 이후에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이 인상될 것이라는 무역대표부(USTR) 입장과는 결이 다른 발언이다.

앞서 USTR은 관보를 통해 3월 2일 오전 0시 1분부터 2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현 10%에서 25%로 관세율을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싯 위원장은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그 가능성은 제로(0)"라고 단언했다.

해싯 위원장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협상이 잘되지 않으면 (미국) 경제가 타격을 입을 수는 있지만, 현재는 잘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장에서 진행한 CNBC 인터뷰에서도 "지난해 무역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는데도 미국 성장률은 연 3%가량에 달했다"면서 "멕시코·캐나다, 한국 등과 무역협상을 마무리했고 중국과도 협상이 진행 중이기에 올해 성장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