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106135059

최근 3개월간 WTI 추이.(사진=네이버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 주요 기관들이 올해 국제유가 전망치를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한국은행은 6일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최근 해외경제 동향’에서 "지난달 두바이유 기준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비OPEC 주요 산유국의 감산 합의에도 전월 대비 13.3%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통상 산유국들이 감산 합의에 이르면 석유 공급 감소 우려 때문에 유가가 뛰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않았다.

지난해 10월까지만 해도 배럴당 80달러 수준으로 치솟았던 국제유가는 지난달 초반 배럴당 60달러 수준까지 떨어졌다.

중순 이후에는 더 빠르게 하락했다. 지난달 두바이유와 브렌트유는 평균 56.5달러로 내려앉았다.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해임 논란까지 맞물리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주요 기관들은 최근 유가 흐름을 반영해 올해 유가 전망치를 낮추고 있다.

올해 브렌트유를 기준으로 보면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작년 11월에 배럴당 71.9달러로 전망했다가 지난달에는 61.0달러로 확 낮췄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유가 전망치를 작년 11월 75달러에서 12월 69.6달러로, 영국 옥스퍼드경제연구소(OEF)는 같은 기간 69.8달러에서 63.0달러로 낮췄다.

한편 주요국 경제 상황을 보면 미국은 작년 11월 기준으로 소비를 중심으로 양호한 성장 흐름이 이어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온라인 판매 호조에 힘입어 미국의 소비지표인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2% 증가했고 실업률은 3.7%로 전월과 같은 수준이 유지됐다.

유로 지역도 실업률 하락, 임금 상승 등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산업생산·수출이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은 대외 무역, 산업생산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성장의 하방 압력이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미국에 대한 수출 감소 여파로 작년 11월 수출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5.4%에 그쳤다. 전월(15.6%)에서 크게 꺾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