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재민 기재부 전 사무관.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부가 '적자 국채 발행 외압' 의혹을 폭로한 신재민 기획재정부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 조치를 두고 고심에 빠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열고 최근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류성걸 기재부 전 차관은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앞에서 신재민 전 사무관이 주장한 적자 국채 발행 외압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1인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공무상비밀누설 위반혐의 등으로 신 전 사무관을 고발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뿐만 아니라 참여연대도 최근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 철회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기재부의 고발 취하 여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날 홍 장관이 회의에서 신 전 사무관을 상대로 한 고발을 철회하는 안이 검토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기재부는 아직 논의 단계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재부 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 취하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