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명안전코드 적용에 따른 이론적 배경 등 상세히 소개

인명안전코드 핸드북_앞면 표지

화재보험협회가 발간한 인명안전코드 핸드북.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지대섭)는 인명안전과 손해보험업계의 위험관리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미국방화협회(NFPA)의 ‘인명안전코드 핸드북’ 한국어판을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핸드북은 인명안전코드의 적용에 따른 이론적 배경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방화시설, 내장재, 수용품 등에 따른 피난로 구성요소 뿐 아니라 건물의 용도별로 차별화되는 피난로 요구사항을 1137쪽 분량에 수록하고 있다.

구성은 인명안전코드 및 주석, 설명자료로 이뤄졌다. 코드 요구사항의 상세한 배경 설명, 계산 예, 요구사항의 적용 사례, 유용한 자료의 표 등 750개 이상의 그림과 사진 등을 담고 있다.

화재보험협회 관계자는 "인명안전코드 핸드북은 이용자들로 하여금 코드의 요구사항에 대한 의미와 이해를 높임으로써 궁극적으로 화재에 더욱 안전한 건물과 구조물의 설계, 작동 및 평가가 수행되도록 했다"며, "이용자의 특성을 고려한 설계가 활성화돼 보다 실효성 있는 인명안전대책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방화협회는 1896년 설립된 비영리 기관이다. 7000여명의 세계 각국 방화기술 전문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약 200여개의 기술위원회를 통해 주로 화재안전 코드 제·개정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화재보험협회는 1995년부터 미국방화협회와 ‘발간물에 대한 인가 및 배포협약’을 체결하고 정보자료 교환, 인적교류, 기술서적 발간 등을 통해 선진 방재기술을 국내에 보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