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수원 "정부 가이드라인에 제한경쟁 병행 명시, 최소한의 검증 절차 필요"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민주노총이 한국수력원자력 특수경비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발전분과위원회 소속 대표자 40여명은 7일 오전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수원 특수경비노동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은 현 근로자 전환을 원칙으로 하되 최소한 평가 절차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고 한국동서발전, 한국수자원공사 등은 신체검사, 서류전형, 면접전형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수원은 청원경찰 전환 요구에는 청원경찰법과 통합방위법 시험을 제시하고 자회사 전환 시에는 100% 전환하겠다고 해놓고 태도를 바꿔 필기시험을 강요했다"며 "이는 전환 채용 정부지침을 위반했고 면접만으로 자회사로 전환한 한전 산하 발전 5사 특수경비와 형평이 안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수원이 정부 가이드라인을 무시하고 특수경비노동자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한 채 일방적으로 채용 전환 방식을 고수하면 투쟁으로 정규직 전환을 쟁취하겠다"며 "한수원 위반 행위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고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인권위원회 등에도 고발 및 시정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정부 가이드라인에는 경쟁방식에 의한 채용을 원칙으로 하되 전환 정책의 취지를 고려해 제한경쟁 등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돼 있다"고 해명했다. 또 "한수원 정비용역 근로자는 15개 용역회사에서 자체 면접만을 통해 채용했기 때문에 정규직 전환 시 채용비리 여부와 적격인원이 채용됐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 절차를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수원은 노사전협의회를 통해 노사간 합의정신에 입각해 전환협의와 원만한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