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캡처

신재생 원스톱 사업정보 통합포털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올해 신재생에너지 전력을 사고 파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현물시장은 총 99일 개설될 예정이다. 전력거래소는 최근 신재생 원스톱 사업정보 통합포털에서 ‘2019년 REC 현물시장 개설 일자’를 이같이 공지했다.

기존에 REC 현물시장은 매주 화, 목 등 두 번 개설됐다. 올해는 매달 7~9일 열릴 예정이다. 총 개설일은 모두 99일이다. 다만 1월 1일(신정), 2월 5일(설날), 6월 6일(현충일), 8월 15일(광복절), 9월 12일(추석 연휴), 10월 3일(개천절) 등 공휴일에는 열리지 않는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현물시장은 전력시장운영규칙 내 관련 규정에 따라 개설 일자가 변경될 수 있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현물시장 개설일자 뿐만 아니라 발전사업부터 REC 거래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를 위한 단계별 설명 안내서를 함께 공지했다. 안내서에는 ▲발전사업과 개발행위 허가안내 사용 전 검사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RPS) 설비확인과 REC 발급 ▲RPS 제도와 REC 거래시장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