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순영 전문기자] 삼성전자가 8일 작년 4분기 실적 가이던스를 발표했다. 잠정집계된 영업이익은 108000억원을 기록하며 최근 전망치가 크게 낮아지며 예상되었던 12조원도 크게 하회했다. 매출도 59조원으로 전망치인 63조원을 하회했다.

반도체 수요가 생각보다 더 가파르게 줄어들었던 것으로 보여 많은 증권사에서 전망하듯 상반기 실적 저점이 나올 것인지 반도체 수요 회복을 확인해야 할 것인지 당분간 의견이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

4분기 영업이익 10조원 어닝쇼크크게 낮아진 전망치 12조원도 하회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실적 잠정치가 매출은 59조원, 영업이익 108000억원을 발표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하회했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매출 632106억원, 영업이익 133764억원였다.


삼성전자 작년 4분기 실적 가이던스 (자료=전자공시시스템)



증권가에서는 스마트폰 사업 부진과 함께 특히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을 실적 감소 원인으로 꼽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예상치 못한 수요 공백과 이에 대한 원인이 명확하기 않고 이같은 현상은
1분기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커 당분간 투자자들의 우려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여 주가 반등 모멘텀도 크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향후 메모리 반도체 수요 회복은 우선적으로 데이터센터에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터센터는 그동안 메모리 반도체 수요에 가장 큰 기여를 했던 분야다. 다만 작년 하반기 들어서 보다 효율적인 투자가 필요해지면서 예상보다 빠르게 수요가 급감한 상황이다.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낮춰잡아왔는데 실적 하향의 가장 큰 원인은 디램과 낸드의 출하량 증가율에 대한 조정으로 보며 반도체 영업이익 전망치를 1조원 이상 하향했다.

다만 이번 주가 하락과정에서 삼성전자의 주가 저점은
3만 원대 중후반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반도체 주가와 동행하는 글로벌 경기선행지수가 역사적으로
OECD 경기확산지수를 2개 분기 가량 후행하는데 OECD 경기확산지수가 작년 9월부터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 "주가는 1분기 부진까지 반영하고 있어"…"가파른 조정 마무리 국면"

삼성전자 실적은 올해 1분기까지 부진하겠지만 주가는 이를 상당부분 반영했다는 시각도 나온다.

미래에셋대우는 삼성전자가 그동안 양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사업에 대한 우려가 더 컸다는 분석이다.

올 상반기까지는 디램 가격이 하락할 가능성이 크며 반도체 실적 개선 둔화로 올해 전체 영업이익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주가는 1분기 실적 둔화도 충분히 반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SK증권은 삼성전자의 가파른 조정의 마무리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디램가격의 가격조정이 우려되고 있지만 주가는 이를 선반영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반기에는 원가 경쟁력을 통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분기를 저점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NK투자증권에서도 상반기 실적 부진을 예상하고 있지만 디램 출하량 증가로 하반기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연간 실적 저점은 역시 2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clip20190108074114

(자료=BNK투자증권)



◇ "예상보다 컸던 반도체 조정폭"…"불확실성 여전해 수요 회복 확인 필요"


디램 가격과 재고조정 추이를 지켜보자는 시각도 여전하다.

KTB투자증권은 디램 가격을 포함한 반도체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전방서버와 스마트폰, 암호화폐 채굴 수요 약세가 더해진데다 데이터센터 투자트랜드가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로 전환된 점이 반도체 업황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메모리 수요의 성장이 둔화되면서 반도체 업황 조정 폭이 예상보다 커졌기 때문이다.

(자료=하나금융투자)




삼성증권은 삼성전자 주가가 지난 2015년 수준의 하락세를 반영하고 있지만 이익추정치의 하향조정과 재고조정이 일단락되는 것을 확인하자는 의견이다.

올해 삼성전자의 가장 큰 우려 요인이었던 가수요의 하락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며 공급조절이 단기적으로 큰 역할을 해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즉 수요 둔화로 인한 이익조정이 예상보다 빠르다는 것이다. 이같은 수요 부진이 추세적인 것이 아닌 단기적인 재고조정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업황 모멘텀 부재와 매크로 불확실성 요인들로 여전하기 때문에 확인 과정이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