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108133311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 =한수린 기자] 지난해 상장법인 중 액면변경회사는 삼성전자 등 총 39사로 2017년 44사 대비 약 11.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이 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15사로 전년(17사) 대비 11.8% 감소했으며 코스닥시장은 24사로 전년(27사)보다 11.1% 감소했다.

액면변경 유형은 주식거래의 유동성 증가 등을 위하여 30사가 액면분할을 실시했으며, 액면증액을 통한 기업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9사가 액면병합을 실시했다.

액면분할 유형별는 1주당 액면금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한 회사가 11사로 전체의 36.7%를 차지하는 등 가장 많았다. 이 밖에 5000원을 1000원으로 분할한 회사가 9사, 5000원 → 500원 4사, 1000원 → 500원 2사, 2500원 → 500원 2사, 5000원 → 2,500원 1사, 5000원 → 100원 1사 등으로 조사됐다. 액면병합 유형은 100원 → 500원 6사, 500원 → 1000원 1사, 200원→ 1000원 2사 등이었다.

액면금액은 500원이 주종으로 유가증권시장의 46.9%, 코스닥시장의 82.3%를 차지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증권시장에는 1주당 100원, 200원, 500원, 1000원, 2500원, 5000원 등 6종류의 액면금액과 무액면주식이 유통되고 있다. 시장별 액면금액 분포현황을 보면 유가증권시장은 500원(46.9%), 5000원(36.6%), 1000원(10.4%) 순이며, 코스닥시장은 500원(82.3%), 100원(11.9%), 1000원(2.0%), 무액면주식(1.5%), 200원(1.2%) 순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