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권으로서의 에너지복지 증진에 최선 다할 것" 강조

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신임)

에너지재단 신임 최영선 사무총장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최영선(崔永善·60) 한국에너지재단 본부장(사무총장 직무대행)이 정부 인사 검증을 거쳐 8일 제5대 사무총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최 신임 사무총장의 임기는 2021년 11월까지 3년간으로, 에너지복지 업무 수행 공공기관인 에너지재단의 사무총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최 사무총장은 서울대 사회학과 출신의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그간 한겨레신문사, 실업극복국민운동위원회 사무차장 등을 거쳐 2007년부터 현재까지 에너지재단 본부장으로 재직해 왔다.

최 신임 총장의 선임 배경에는 기자, 교육문화사업국장, 경영기획실장, 실업극복국민운동(현, 함께일하는재단)과 현재의 에너지재단에서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과 빈곤 지원, 에너지복지 지원의 기반을 조성하는 등 경제적 취약계층 지원에 매진해온 이력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사무총장은 "앞으로 에너지복지는 공급자 중심이 아닌 수요자 중심의 정책이 돼야 할 것"이라며 "이젠 통계와 연구에 기반을 둔 에너지복지, 주택에너지 효율진단 제도화 등으로 ‘인권’으로서의 에너지기본권이 확충되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에너지재단은 공석이된 기획협력본부장에 박상규 전 사업운영실장을 승진 발령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