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108160742

(자료=네이버 증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삼성전자 어닝쇼크 영향에 3거래일 만에 하락 마감했다.

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83포인트(0.58%) 내린 2025.2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1.58포인트(0.08%) 오른 2038.68로 출발해 등락을 반복하다 하락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5억원, 103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개인은 360억원을 팔았다.

시장의 관심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쏠린 가운데 삼성전자 실적이 기대치를 하회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이날 발표된 삼성전자의 실적은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증권사 전망치 평균인 13조3800억원을 크게 밑돌았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삼성전자(-1.68%), 셀트리온(-1.16%), 삼성바이오로직스(-0.52%), 현대차(-0.83%), SK텔레콤(-0.18%), NAVER(-1.14%), POSCO(-0.20%) 등이 내렸다. 반면 SK하이닉스(0.85%), LG화학(1.90%), 한국전력(3.96%)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4.35포인트(0.65%) 내린 668.49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1.69포인트(0.25%) 오른 674.53으로 시작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92억원, 1021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1550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대부분이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2.27%), 신라젠(-1.68%), CJ ENM(-1.81%), 포스코켐텍(-2.63%), 메디톡스(-2.02%), 에이치엘비(-1.92%), 펄어비스(-1.85%), 스튜디오드래곤(-1.08%)과 코오롱티슈진(-2.03%) 등이다. 반면 바이로메드(1.72%)는 상승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