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총파업3

KB국민은행 노동조합원들이 8일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1차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송두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국민은행 1차 총파업이 마무리되면서 9일부터는 정상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국민은행 노동조합은 8일 오후 2시께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1차 총파업을 종료했다. 은행 여업시간 종료를 네시간 앞두고 정오께부터 호남과 영남 등 이동 거리가 먼 지방 조합원부터 해산했고, 서울과 경기지역 조합원도 박홍배 노조위원장의 마무리 발언을 기점으로 귀가했다.

이번 파업은 경고성으로 하루만 진행됐던 만큼 9일부터는 조합원 전원이 출근할 예정이다.

하지만 주요 쟁점에 대해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추가 파업 가능성도 남아 있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차 파업이 예정됐으며, 노조는 설 연휴 조합원 집단 휴가도 독려하고 있다. 은행 업무 특성상 연휴를 앞두고 거래가 몰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2차 파업 파장이 이번 파업보다 클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이후 다음달 26∼28일, 3월 21∼22일, 3월 27∼29일 등 5차 파업 일정까지 예정됐다.

노조는 추가 파업 일정을 공개하면서도 이달 말 전에 노사 합의를 최대한 끌어내겠다는 입장이다. 박홍배 노조위원장은 이날 "2차 투쟁까지는 안 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임단협이 마무리되는 시간까지 24시간 매일 교섭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또 노사 집중교섭과 함께 중앙노동위원회 사후조정 신청이나 한국노총,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제3자의 중재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최 측 추산 약 9000명이 파업에 동참하면서 점포 대부분이 제기능을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국민은행은 전국 1058개 전 영업점을 열긴 했으나 거점점포를 빼놓고는 최소 인력이 근무하면서 입·출금 등 간단 업무만 처리할 수 있었다. 주택구입자금대출, 전세자금대출, 수출입·기업 금융 등 업무는 거점점포로 안내했다. 이날 거점점포는 서울 145개, 수도권 126개, 지방 140개 등 총 411개점을 운영했다.

국민은행 고객 수는 3110만명으로 국내 성인 상당수가 거래를 하고 있는 만큼 고객 불만도 쏟아졌다. 고객 불편이 계속된다면 리딩뱅크 자리에 있는 국민은행에 큰 타격을 미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