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역난방공사, 지열 차 큰 열수송관 16개 지점 보수를 완료했다. [사진제공=지역난방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20년 이상 사용 열수송관 구간 중 지열차가 상대적으로 큰 16개 지점에 대한 굴착 점검과 보수작업을 완료했다고 8일 발표했다.

공사는 16개 지점 중 3개 지점은 미세 누수가 발견 돼 열수송관 교체 등 조치를 취했다. 나머지 13개 지점은 보온재 기능저하 등으로 확인 돼 보온재 보수 등 보강조치를 완료했다.

아울러 지열차가 작은 187개 지점은 1월 12일까지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전문 인력과 정밀장비를 총 동원해 관로 구조분석과 굴착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22개 지점에 대한 조치를 완료하는 등 점검과 보수작업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한편 작년 12월 4일 백석역 인근 열수송관 누수사고 추정원인과 동일한 용접부를 가진 443개 지점에 대한 보수작업은 금년 3월말까지 목표로 순차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지역난방 고객 약 3만세대에 대한 열사용시설 에너지진단 무상서비스와 함께 장기 고객에 대해 기계실 내 지역난방 열사용시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 중이며, 열수송관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 강화를 위해 성남시 등 지자체와 CCTV 모니터링 협조체제를 구축 중에 있다.

황창화 사장은 “열수송관 정밀진단과 연결구간 용접부 보수작업 등 후속조치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마무리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에 매진하겠다"며 "1월말까지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방침 이행을 적극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