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2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8일 농협은행 본점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경영목표 달성회의’에 참석해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사진=농협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8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본점 대회의실에서 ‘2019년 경영목표 달성회의’를 열고 ‘신뢰받는 1등 은행’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번 회의에는 이대훈 행장을 비롯해 임직원 14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올 한해 고객 중심의 서비스 혁신과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고객과 농업인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선도은행 도약 △직원 마케팅 역량 제고 △리스크관리 강화 등 각 부문별 추진계획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 행장은 "올 한해는 농협은행이 매년 1조원 이상의 손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계속기업으로서 토대를 마련하는 시금석이 되는 해"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일자리 창출과 서민금융 지원에 앞장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