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121201010003807 (2)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금융위원회가 MG손해보험의 경영개선안을 불승인했다. MG손보는 2개월 내에 경영개선계획서를 다시 제출해야 한다.

금융위는 8일 임시회의를 열고 MG손보가 낸 경영개선계획서를 심의한 결과 불승인했다고 밝혔다.

MG손보는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86.5%로 금융당국 권고치인 100%를 밑돌면서 적기시정조치를 받았다.

MG손보는 이와 관련 자본금을 증액하는 등 경영개선 이행계획서를 금융위에 제출했지만 금융위는 이행계획서 근거가 부족하고 구체성도 떨어져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또 오는 3월 7일까지 경영개선계획서를 다시 제출하도록 했다.

만약 2개월 후 제출한 계획서도 불승인될 경우에는 경영개선 명령에 따른 경영개선계획을 내야 하고, 이마저도 불승인이 나면 임원 직무집행 정지 및 관리인 선임 등으로 이어지게 된다.

다만 MG손보가 지난해 흑자를 내면서 작년 말 기준 RBC 비율이 100%를 넘어선 것으로 잠정 추정되고 있어 이 점도 향후 경영개선계획서 심의에 반영될 전망이다.




허재영 기자 huropa@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