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나금융.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하나금융지주가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을 하나금융지주 경영지원부문 부회장으로 재선임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로써 함 행장은 임기가 1년 연장돼 연말까지 부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하나금융은 또 함 행장과 함께 권길주·유제봉·이승열·지성규·한준성 부사장과 강태희·김화식 전무, 김희대·박병준·안선종·이정원 상무를 선임했다. 해당 임원들의 임기 역시 함 행장과 마찬가지로 올해 말까지다.

한편, 하나금융 부회장직과 하나은행장직을 겸임하고 있는 함 행장이 부회장에 재선임된 데 따라 행장직도 연임할 확률이 높아졌다. 하나금융은 다음 달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함 행장의 연임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임추위는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과 윤성복 이사회 의장, 차은영 사외이사, 백태승 사외이사로 구성됐다. 임추위는 하나은행과 함께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 후보도 각 회사에 추천한다.

함 은행장의 행장직 임기는 오는 3월까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