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래에셋대우-코람코자산신탁 MOU체결

8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코람코자산신탁 윤장호 리츠투자상무(사진 왼쪽부터), 정승회 리츠투자본부장, 정용선 대표이사 사장, 미래에셋대우 김상태 IB총괄 사장, 최훈 IB3부문대표, 김선태 리츠금융본부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미래에셋대우)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8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코람코자산신탁과 ‘리츠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상태 미래에셋대우 IB 총괄대표와 정용선 코람코자산신탁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미래에셋대우는 코람코자산신탁에 리츠의 설립, 공모와 상장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한 금융자문을 제공한다. 리츠의 자본조달, 상장 주선 등 제반 사항에 대해서도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 김상태 IB총괄은 "최근 국토부와 금융위원회가 ‘리츠 공모상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해 투자자들의 리츠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양사는 투자자들에게 양질의 리츠 투자상품을 제공함으로써 상호간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 리츠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업계 최초로 리츠의 설립, 자본조달, 공모 상장을 모두 아우르는 리츠금융본부를 신설한 바 있다. 리츠 상장 전 제공하는 금융서비스 뿐만 아니라 상장 후 자산추가 매수를 위한 금융자문과 유상증자 참여, 기관투자자 대상 유동성 제공을 위한 블록딜 주선 등 리츠 상장 전후 토탈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