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바우처

(왼쪽부터)송철호 울산시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박은덕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이 에너지바우처 후원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차상위계층과 보훈가족 등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에 동절기 에너지바우처를 지원했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지난 8일 오후 3시 울산시청에서 동절기 에너지바우처 후원 전달식을 시행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제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에너지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차상위계층과 저소득 보훈가족 300가구에 총 3000만 원 상당의 에너지바우처를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바우처 제도는 기초수급자를 대상으로 바우처(이용권)를 지급해 전기,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유, LPG, 연탄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밖에 동서발전 측은 겨울철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해 방한 장갑 7500켤레를 장애인 복지시설과 각 사업소 자매결연 시설에 전달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차상위계층, 저소득 보훈가족 등 에너지 지원이 필요한 가정에 따듯한 겨울을 전달할 수 있어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느낌"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동서발전은 2015년부터 에너지바우처 지원 사업을 지속 시행해왔다. 지난해까지 총 1억8000만원 상당의 에너지바우처를 1727개 가구, 34개 복지시설에 전달했다. 지난해부터는 하절기에도 냉방 지원을 시작해 지난 7월 6000만원 상당 에너지바우처를 전달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