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농협금융

허충회 NH농협금융지주 리스크관리부문장(앞줄 왼쪽 네번째)이 리스크관리부문 직원들과 9일 서울 서대문 농협금융 본사에서 열린 2019년 농협금융 리스크관리 결의대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농협금융)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올해 지주 차원의 통합 리스크관리를 통한 컨트롤 기능을 강화하고 경기침체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9일 서울 서대문 NH농협은행 본사에서 ‘2019년 농협금융 리스크관리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와 제2금융권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확대 적용 등 금융회사에 대한 건전성관리 강화가 요구되면서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해외 대체투자 등 고위험자산을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지속 가능성 성장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리스크 관리 체계를 고도화한다. 기업 신용평가 시스템을 개선해 기업차주에 대한 신용평가 역량을 높이고, 자산군별 위험가중자산 대비 수익률(RORWA)을 분석해 선별적으로 자산을 확대함으로써 리스크에 부응하는 수익을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허충회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장은 ‘지속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리스크관리부문의 역할과 직원의 자세’ 를 강조하고, 지속성장 경영체계 확립을 위한 선제적 리스크관리를 주문했다. 이어 신환종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글로벌 정치·경제 혼란과 리스크관리 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며 글로벌 리스크요인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함께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 임직원 약 110명은 농협금융의 지속성장 기반을 구축해 농협의 수익센터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며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또 윤리경영도 실천할 것을 결의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