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109155847

(자료=네이버 증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간 연장 소식에 2060선으로 올라섰다.

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44포인트(1.95%) 오른 2064.71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12월 19일의 2078.84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8.92포인트(0.44%) 오른 2034.19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850억원, 1418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개인은 5167억원을 팔았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간이 하루 연장되며 양측 합의에 대한 낙관론이 퍼진 것이 증시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시가총액 상위주를 중심으로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가 나타났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삼성전자(3.94%), SK하이닉스(7.43%), 셀트리온(0.23%), 현대차(2.93%), 삼성바이오로직스(0.26%), LG화학(0.72%), POSCO(4.07%), NAVER(2.31%) 등이 상승했다. 반면 한국전력(-2.36%), SK텔레콤(-5.36%)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11.25포인트(1.68%) 오른 679.74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3.89포인트(0.58%) 오른 672.38로 개장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60억원, 20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259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셀트리온헬스케어(0.41%), 신라젠(0.28%), CJ ENM(2.15%), 포스코켐텍(1.71%), 메디톡스(2.17%), 에이치엘비(1.96%), 펄어비스(6.16%), 스튜디오드래곤(2.17%) 등이 올랐다. 바이로메드(-6.47%), 코오롱티슈진(-1.59%) 등은 내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